지우셔서 다시 올립니다. 니이이기리 천섬 뉴욕 3박4일

Author
Feeling
Date
2018-06-12 07:34
Views
136
오늘 정말 최악의 경험이었습니다. 여긴 불법에 사기고 보상해달라해도 무시하네요. 객관적인 소견 드리겠습니다. (3박 4일 뉴욕 천섬 나이아가라 후기)

선택관광이라면서 분명히 나와있는 옵션들을 버스에 타서 출발하자마자 돈을 다 걷음.

 

총 80불되는 선택관광을 모든 관광객들이 선택하기 싫다그래도 여러가지 핑계를 대면서 돈을 다 걷음. 날강도가 따로없음. (뉴욕야경 $40 불 선택관광 돈을 다 걷고 Times Square, NY 거리에 20분 내려줌,  천섬크루즈 $40 불 선택관광 하기싫다는데 억지로 돈 걷음)

 

선택관광 티켓값 두배로 돈을 받음 (나이아가라 선택광관중)

 

제트보트 티켓 $130 불 받음. 원가는 $60불
스카이론 타워 야경 $30 불 받음. 원가는 $14불

 

계획표대로 안감.

 

셋쨋날 '캐나다 와이너리 아이스와인 공장 견학 및 시음' 안가고 물품파는 곳 2곳이나 가서 할머니 할아버지들한테 물건 장사함.

 

음식도 최악의 싸구려 음식줌. 선택권도 안줌.

 

중국부페를 하루에 두끼를 먹이고, 된장전골 이라면서 하나 된장국같은거 시켜서 4명이 나눠먹게함.

 

식사팁이라면서 10끼중 3끼가 호텔아침 음식인데 호텔아침까지 팁에 포함. (원래 호텔잡으면 호텔아침팁은 없음)
가이드가 잘못된 정보를 줌.

 

아웃렛이라고 해놓고 TJmax 라는 그냥 마켓에 대려가서 쇼핑하라고함.

 

몇명이 선택관광 간 사이에 대부분은 아무것도 하는거없이 밖에서 앉아서 허송시간을 보내야했음.
버스안에 음악을 너무 시끄럽게 틀어서 여러관광객분들이 다들 소리를 줄여달라고 해도 무시하고 계속 머리두통이 심할정도로 크게들음.

다들 가족분들끼리 오셨고 할머니할아버지분들이라서 아무리 부당한 기분이 들어도 분위기상 화가나도 참고 억지로 다녀왔습니다. 이렇게 다들 한국사람들끼리 미국에서 사기를 치면서 날강도처럼 돈을 번다는것에 무척 화가나더군요. 자식들이 다 할머니할아버지들 관광보낸것일텐데 이런 거지들이 먹을듯한 음식에 이런 취급을 당한다는것에 이건 꼭 바로잡아야된다고 생각했습니다. 절대로 여기 이용하시지 마시고 정부의 조치가 필요한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저희 가족이후로 다른피해자가 생기지 않길 바라며 올립니다.

 

It was a terrible experience. The company ignored us when we asked for refund for the only option parts. Here is my review (we went to 3 nights 4 days New York, Thousand islands, and Niagara USA side and Canada side)

Was required to pay optional activities

 

Night view in New York $40 (they dropped us in the middle of the Time Squares in New York City for 20 minutes)
Thousand island cruise $40 (even though we said we don’t want to)

 

Unreasonably marked up (Niagara optional activities)

 

Jetboat was $130 but only $60 at store
‘Night view’ at Times Square NYC for 20 minutes
Skylon Tower at Niagara falls in Canada was $30 but clearly showed $14 at store

 

Did not even follow the schedule

 

We did not go to Winery on Day3, even the schedule shows that we will.

 

Food was terrible, not enjoyable. Same thing same day and no choice.

 

Dropped us to Chinese buffet for twice in one day.
They said ‘Korean food’ but in fact, they gave us one soy soup for 4 people

 

We had to pay tip for ‘hotel breakfast’

 

We had to pay $1 per 1 meal. Three out of ten meals were hotel breakfast, but the guide collected money for hotel breakfast tip.

 

A guide gave us wrong information.

 

The guide told us to do shopping at outlet. He dropped us at TJmax. (usually, most of the tourists were straight from Korea, so they do not know about TJmax and trusted the guide)

 

Most of the tourists had nothing to do while waiting for few tourists who did optional activities. Wasting time.
Bus ride music was too loud even after asking to turn it down.

Most of the tourist came with their family or parents, so we could not complain harder even we thought that it’s totally unfair and unreasonable. We were so upset because everything was the scam and Korean travel company schemes targeting Korean tourists. Most of the Korean tourists were straight from Korea and grandparents. They are taking advantage of other Korean people. They clearly advertised the cost, and in fact, they charged us extra double than it supposed to be. Never use this company and this is an illegal

Total 18
Number Thumbnail Title Author Views
17
발칸 & 크로아티아 여행후기
CHN | Views 316
CHN 316
16
록키 모두 감사드립니다
Mrs.Kim | Views 138
Mrs.Kim 138
15
제주도 관광 2박3일 후기
Jae Chong | Views 98
Jae Chong 98
14
유동현가이드님 감사합니다
이영준 | Views 133
이영준 133
13
성경이 기록된 땅 이스라엘
Rev Lee | Views 190
Rev Lee 190
12
메모리얼 옐로스톤 최고!
Hwa Lee | Views 171
Hwa Lee 171
11
즐거웠던 발칸여행을 끝마치며
Mr. Lee | Views 192
Mr. Lee 192
10
뉴욕 천섬 나이아가라를 다녀와서
주인환 | Views 129
주인환 129
9
“쇼그맨 덕분에 10년 묵은 체증이 싹…” 탑여행사 신승철 회장의 쇼그맨 공연 후기
신승철 | Views 247
신승철 247
8
워싱턴 DC 투어 후기
제임스강 | Views 250
제임스강 250
7
동유럽 여행후기 전실장님 감사합니다.
미세스채 | Views 136
미세스채 136
6
지난 4월 발칸 여행후기
이우기 | Views 128
이우기 128
5
미동부관광
노, 승 | Views 272
노, 승 272
4
top travel washington d.c daily tour review
chris youn | Views 228
chris youn 228
3
서부 6박7일
jinkim | Views 233
jinkim 233
2
뉴욕의 야경
Anna | Views 215
Anna 215
1
루레이 동굴을 다녀와서
김민 | Views 244
김민 244
New